박지나 개인전 Jina Park Solo Exhibition _ 흔들리는 언어 Afterlife of Language

jnp_poster

 

박지나 개인전
흔들리는 언어 Afterlife Of Language
2019. 6. 21. – 7. 9.

기간 2019.6.21 – 2019.7.9
오프닝 2019. 6. 21. 6PM
관람시간 1PM-7PM
장소 탈영역우정국
후원 서울문화재단

시를, 글을 쓰면서 언어가 온통 이미지가 되는 것을 경험하였다. 이때의 언어는 언어로 포획할 수 없는 텅 빈 이미지와 같다. 그 텅 빈 이미지와 내가 관계 맺을 때 나는 거의 항상 불완전한 의미 가운데 서 있게 된다. 의미가 다 소화하지 못하고 남겨놓은 이 곳에서 나와 언어는 서로 어쩌지도 못한 채 뒤섞인다.

<흔들리는 언어 Afterlife Of Language>는 의미 이후에 살아남은 것에 관한 이야기이다. 의미가 중지되고 사라졌을 때 거기에서 타자는 현시된다. 1.언어의 눈멂을 2.(불)가능한 언어의 성취를 3.흔적으로 몸부림으로 존재하는 언어 등을 영상작업으로 제시한다. 3점의 영상작업을 통해 우리가 언어의 경험에 어떻게 들어가게 되는지 그리고 우리가 왜 죽음 이후에도 지속되는 타자를 향해 끊임없이 움직일 수밖에 없는지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작가소개
박지나는 홍익대학교 조소과와 동대학원 조소과, Brooks Institute of Photography, Digital Imaging, CA, USA를 졸업하고, 홍익대학교에서 미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4년 <스스로 움직이는 것들>(2014, SPACE22)을 시작으로 <발끝과 목소리>(2016, 최정아갤러리), <부록; 낱장의 형태>(2017, 문래예술공장 박스씨어터), <받아쓰기 Dictation>(2018, 최정아갤러리) 등 총 4회의 개인전을 개최하였고,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또한 2017년에 『책이라 불리는 부록들』(청색종이, 2017)을 발간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 경기도미술관,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