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_ 날마다 자라나는 장례식

날마다자라나는장례식_인쇄용 포스터 최종

 

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제 19회 졸업전시

날마다 자라나는 장례식

2019.5.29 – 6.4


기간   2019. 5. 29 – 6. 4
오프닝   2019. 5. 29. 18:30
관람시간   13시-19시
참여작가(매체)   장서영, 김익현, 정덕현, 이제, 김흥구, 이선애, 흑표범, 김남훈
장소   탈영역우정국 (서울 마포구 독막로20길 42)
전시 SNS 계정   인스타그램·트위터_@growingfunerals

 

《날마다 자라나는 장례식》은 한강의 소설 <소년이 온다>에 나오는 문장 “네가 죽은 뒤 장례식을 치르지 못해 내 삶이 장례식이 되었다.”에서 출발합니다. 장례식을 치르지 못한 채 남은 일이 광주 민주화 운동만이 아님을, 그리고 그로 인해 많은 삶의 매일이 장례식으로 변해 버린 것도, 그럼에도 여전히 세상은 꿈쩍 않다는 것은 더 이상 소설의 한 구절이 아니었습니다. 2009년 용산참사, 세운상가 활성화 종합계획, 세월호 침몰사고, 제주 4.3사건, 2016년 예술계 성폭력 해시태그 운동처럼, 우리 사회 곳곳에는 장례식을 미처 치루지 못한 채 유령처럼 남은, 즉 해결하지 못한 채 상처로 남아버린 일들이 가득합니다. 피해자는, 유실되어버린 그들만이 아니라, 직간접적으로 삶이 장례식으로 변해버린 우리에게 해당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늘 어떤 죽음의 파장 아래에서 자박자박 밟히는 그들의 존재에 매일/가끔/종종 괴로워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회 저변에 남은 상처는 우리 삶속으로 스며들어 그 자체로 일상이 됩니다. 이번에 큐레이터학과 예비졸업생 26명은 누군가를 잃어버린 당신들과 무언가를 잃어버렸음에도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들을 위하여 전시를 꾸려보았습니다. 《날마다 자라나는 장례식》은 누군가의 삶을 난도질하고도 여전히 속죄도 구원도 없는 세계에서 미술은 무엇을 해야할까? 무엇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해 질문하는 전시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치르는 장례식은 한번으로 끝나버리는 행위가 아니라, 지상을 떠돌아다니는 유령과도 같은 존재들을 끌어안고 참혹했던 재난과 참사를 상기하며 상처로 남은 것들을 어루만지는 미술실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아가 이를 통해 더 나은 삶과 사회를 향해 지속적으로 발언하는 일입니다.

다시 말해 ‘날마다 자라나는’은 매일 같이 해결하지도 못한 채 늘어가는 사회의 사건 사고가 벌어지는 오늘날의 상황을 은유하는 것이고, ‘장례식’은 미처 치료하지 못해 상처로 남아버린 일들을 고개 들어 오롯하게 보고 이를 딛고 또 다시 살아가려는 움직임입니다.


교육 프로그램

1) 도슨트 프로그램

일시
2019. 5. 31.(금) 오후 2시, 5시
2019. 6. 1.(토) 오후 2시
2019. 6. 2.(일) 오후 2시
2019. 6. 3.(월) 오후 3시, 5시 30분

장소   탈영역우정국 전시장
소요시간   30분
신청방법   사전참여 및 현장참여
담당자   박시은, 심희진, 유진선

2) 다시 쓰는 기억
본 프로그램에서 참여자들은 죽음을 암시하는 텍스트를 재해석하는 시간을 가진다. 워크시트를 받은 참여자는 자신의 마음에 와닿는 글을 골라서 오려낸다. 그리고 자신이 기억하고 싶은 이미지를 담은 포트카드 뒤에 붙인 뒤, 문장을 이어 나간다.

일시
2019. 6. 1.(토) 오후 4시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
2019. 6. 2.(일) 오후 4시 (일반인)

장소   탈영역우정국 전시장과 2층 세미나실
대상   동덕여자대학교 재학생 / 일반인
참가비   무료
소요시간   90분 (도슨트 30분+워크숍 60분)
신청방법   사전섭외
구성
1단계 : 도슨트와 전시 감상하기
2단계 : 포토카드에 기억 다시 쓰기
3단계 : 참여자들과 기억 공유하기

담당자   성수아, 경선화, 정민지

3) 상설 프로그램 : 리본일기
‘리본일기’는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작은 별 아래서>라는 시를 활용한 프로그램이다. 관람객은 전시장 말미에 위치한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작은 별 아래서>를 읽는다. 이후 시에 반복해서 등장하는 “-여, -를 용서하라/사과한다/-하라”라는 구절을 변형하여 시를 읽고 떠오르는 자신의 느낌, 생각, 경험을 리본에 써서 미리 마련된 공간에 묶는다. 리본에 새겨진 개인의 이야기는 그곳을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을 통해 다시 기억된다.

기간   2019. 5. 29 – 6. 4
장소   탈영역우정국 2층 (상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