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선 개인전 Minsun Lee Solo Exhibition _ 필사의 유머 Desperate Humour

Poster_web

 

이민선 개인전
필사의 유머 
Minsun Lee Solo Exhibition
Desperate Humour

2020.3.4-3.27

 


운영 시간 : 13시-19시
클로징 리셉션 : 3.27 18-20시
전시 장소 : 탈영역우정국 2층
Post Territory Ujeongguk 2F
주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Arts Council Korea
주관 :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Arko Creative Academy
협력 : 탈영역우정국 Post Territory Ujeoungguk
작가 : 이민선 Minsun Lee
전시 글 : 이한범 Hanbum Lee
그래픽 디자이너 : 조형석 Hyung Cho
공간 제작 : 김방주 Bangjoo Kim 박지무 Jimu Bahc
텍스트/영상 번역 : 신빛나리 Bittnarie Shin

 


90년대에는 다수의 유머 시리즈가 존재한다. ‘최불암 시리즈(1992)’, ‘만득이 시리즈(1996)’, ‘사오정 시리즈(1997)’ 등으로 대표되는 이 시리즈들은 현대의 직접·직관적인 웃음의 전달 방식 (디씨인사이드의 짤방 문화 등)이 대두되며 서서히 사라지게 되었다. 본 시리즈들은 PC통신의 유머 게시판에서 파생되었으며 출판의 형식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러한 유머 시리즈들은 작가가 난생처음으로 ‘유머’라는 것을 인식하도록 한 최초의 웃음이다. 하지만 지금 ‘최불암 시리즈’, ‘만득이 시리즈’, ‘사오정 시리즈’를 다시 읽으면 작가 또한 웃지 못한다. 웃음은 본능적인 속성을 가진다. 유머를 설명하는 순간 그것은 더 이상 유머일 수 없는 것 또한 웃음의 그러한 속성 때문일 것이다. 본 시리즈들은 이미 시대가 지나가 버렸기에 유머가 가진 생명력을 잃어버린 채 활자로 남아 존재한다.  <필사의 유머>는 이렇듯 그때의 유머 시리즈들이 가진 다소 씁쓸한 속성에 관한 작업을 선보이는 전시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