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elting Pot

AMeltingPot_170908_final_2

 

에이 멜팅 – A Melting Pot

<에이 멜팅 > (A Melting Pot) 아시아의 실험/즉흥/독립 음악의 음향적 네트워크를 만드는 프로젝트이다. 시작으로 중국/대만/인도네시아를 기점으로 활동하는 음악가/기획자를 초청하여, 아시아 속의 한국과 한국 밖의 아시아 실험/즉흥/독립 음악씬을 직접적으로 확인하고자 한다. 초청된 음악가/기획자 모두는 포지션에 집중되지 않고 필요에 따라 여러 가지 역할을 해내는 키퍼슨(Key-Person)으로, 선택된 키퍼슨들이 풀어내는 개별적인 역사/취향도의 포괄적인 결합을 통해 각국 실험/즉흥/독립 음악의 환경과 역사의 차이점들을 바라볼 있을 것이다. 전시는 9 15일부터 9 24일까지 10일간 진행되며, 전시 기간 동안 1회의 공연, 2회의 스크리닝, 2회의 토크 프로그램이 소개된다.

<A Melting Pot> is a project to create a sound network of experimental / improvised / independent music in Asia. A celebration of the diversity and creativity of Asia’s experimental / improvised / independent music, featuring specially-invited musicians / presenters from China, Taiwan, and Indonesia.

All of the invited musicians / presenters are Key-Person who does not only focus on one position, but performs various roles accordingly. This project will showcase a variety of experimental and improvisational music and also promote the notion on independent spirit whilst showing appreciation for these musicians both as individuals and as collaborators. Through a comprehensive combination of individual histories / tastes released by the selected Key-person, you will be able to look at the differences in the music environment and history of each country. The exhibition will be held from Sep 15 to Sep 24 for 10 days. During the exhibition, one performance, two screenings and two talk programs will be introduced.

전시

중국, 인도네시아, 대만 참여작가의 2012년부터 현재까지의 활동이 전시된다. 사진부터 플라이어, 카세트테이프, 잡지 여러가지 자료들이 국가에 상관없이 섞여 전시되는 방식을 통해 아시아의 흐름이 자연스럽게 보여지길 바란다.

참여작가 : Yan Jun (중국), To Die (인도네시아), Dawang Huang (대만)

일시:2017 9 15() – 9 24() 14:0020:00 (월요일 휴무)

오프닝 : 2017 9 15() 14:00

전시 입장:무료 

장소 : 탈영역 우정국 1 (서울시 마포구 창전동 390-11) 

Exhibition

Artists : Yan Jun (China), To Die (Indonesia), Dawang Huang (Taiwan)

Hours : 2017. 9. 15. (Fri) – 9. 24. (Sun) 14:00 ~ 20:00 (Closed on Monday)

Opening : 2017. 9. 15. (Fri) 14:00

Free entrance

Post Territory Ujeongguk 1F. 390-11, Changjeon-dong, Mapo-gu. Seoul

[ujeongguk.com]

Yan Jun.

음악가. 중국 베이징을 중심으로 활동

피드백, 필드 레코딩, 음성, 신체 움직임, 환경, 간격 배경을 사용하여 즉흥 음악과 실험 음악 작업을 진행한다.

내가 필드 레코딩의 일부였으면.”

Musician. based in beijing.

by using feedback, field recording, voice, body movement, environment, interval and background, he works on improvised music and experimental music.

“I wish I was a piece of field recording.”

[yanjun.org]

Martinus Indra Hermawan a.k.a To Die

음악가, 연구자, 레코드 레이블의 운영자, zine 아카이브, 음악 저널리스트, 공연 기획자

Indra Kongsi Jahat Syndicate 공연 기획자이자, YK Bookings 공연 에이전트, DoggyHouse 레코드의 총감독, Jogja Records Store Club 감독, 그리고 Jogja Noise Bombing 멤버이다. 또한 음악전문지Shock & Awe, Warning Magazine 기고 중이다.

Musician, researcher, owner records label, zine archive, music journalist, gig organizer

Indra is active as a gig organizer, Kongsi Jahat Syndicate; booking agency, YK Booking; General Manager of DoggyHouse Records; Jogja Records Store Club’s director and member of Jogja Noise Bombing. Aside from zine exhibition, Jogjakarta Zine Attak! He also writing in music magazines: Shock & Awe and Warning Magazine.

Dawang Huang (黃大旺)

퍼포머

1975 대만, 타이베이 출생. 10 대에 침실에서 녹음을 시작한 이래, 잉판 또는 검은 늑대 등의 다양한 별칭으로 공연하였다. 펑크 밴드, 무용단, 재즈 연주자와 같은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와 공동 작업하며 대만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씬에서 독특한 인물이 되었다.

Dawang Huang (黃大旺)

Performer

born 1975, Taipei, Taiwan. Starts bedroom recordings in teenage, later performs under various alias (e.g. yingfan or Blackwolf, etc.) and collaborate with different genres of artists such as punk bands, dance companies, jazz groups, became an unique figure in Taiwan’s underground music scene.

[yingfan.info]

#1 공연

<3 Solos, 1 Trio>

일시 : 2017 9 16() 19:30

출연 : Yan Jun(중국), To Die(인도네시아), 최준용

입장료 : 10,000 

#2 스크리닝

<타이페이의 경련 (TPE-TICS)>

다큐멘터리 2015 68 min ㅣ연출린완위ㅣ번역 : 정은주 

일시 : 2017 9 17() 14:00

입장료 : 5,000

대만의 사운드/퍼포먼스 아트의 광신자 황다왕 (Huang Da-wang) 블랙 울프 (Black Wolf) 또는 잉판시팔 마나 (Yingfan-Psalmanazar)라고도 알려져있다. 그는 즉흥적인 스타일의 전자 노이즈를 선보였으며 “Black Wolf Nakashi”라는 독특한 공연을 선보인다. 영화는 도시 그를 따라 소리에서 몸으로, 침실에서 폐허로 이어진다.

Huang Da-wang , an extravaganza from Taiwan sound/ performance art scene, is also known as Black Wolf or Yingfan-Psalmanazar. He has developed a distinctive style of improvisation and electronic noise, and has a unique performance – the “Black Wolf Nakashi” show. This film follows him in the city, from sound to body, from bedroom to ruins.

<비싱 : 인도네시아의 노이즈 음악 (Bising: Noise & Experimental Music in Indonesia)>

다큐멘터리 2014 67 min ㅣ연출 : 아디티아 우타마 ㅣ번역 : 페스티벌

일시 : 2017 9 17() 16:00

입장료 : 5,000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인도네시아의 노이즈/실험음악을 둘러싼 다큐멘터리 영화와 인도네시아 뮤지션의 노이즈음악 퍼포먼스. 소란스러움을 뜻하는 인도네시아어에서 유래한 다큐멘터리 영화 <비싱>, 오랫동안 메인스트림 음악씬과는 별개로 지속되어온 인도네시아의 독자적인 실험음악씬에 주목한다. 노이즈뮤지션이기도 아디티아 우타마는 인도네시아 음악 산업의 어두운 단면을 조망하면서, 새로운 형식으로 음악과 마주하는 노이즈뮤지션들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A documentary film on Indonesian noise/experimental music that is recently under the spotlight and a noise music performance. The documentary film <Bising> which originates its title from the Indonesian word for ‘noisy’ or ‘hectic’ focuses on the original experimental music scene that has, for a long time, existed separately from the mainstream music scene. Aditia Utama who is also a noise musician candidly shows the noise musicians facing music in a new format while overlooking the dark sides of the Indonesian music industry.

* 스크리닝이 끝난 아티스트 토크가 이어집니다.  

아티스트 토크 : Yan Jun(중국), To Die(인도네시아), 사회자 이수정(박박 프로젝트매니저)

#3 클로징 토크

<2012-2017 : Helicopter Records>

공연기획자이자 프로듀서, 노이즈 뮤지션, DJ ㅇㅇ 독자적인 활동을 전개해온 박다함이 헬리콥터 레코즈의 지난 5년간의 활동과 과정들, 그리고 미래에 대하여 밴드 404, CONG VU 알려진 정세현과 함께 이야기한다.

일시 : 2017 9 24() 14:00

입장료 : 3,000

토크 : 박다함 (헬리콥터 레코즈), 정세현(No Music)

기획 : 박다함, 신보연                                     

디자인 : 신동혁, 김동희 

협력 : 탈영역 우정국  (로고)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셋다 로고 들어가야함)

Organized by : Daham Park, Boyeon Shin                                   

Design : 신동혁, 김동희 (영문이름 확인)

Partnership with : Post Territory Ujeongguk (로고)                                

Supported by : MCST,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셋다 로고 들어가야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